​[뉴욕증시 마감] 국제유가 폭등에도 '코로나 실업대란' 우려에 1%대 하락 마감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4-04 07:38
3월 70만명 해고 '코로나 실업대란' 충격에 낙폭 확대...금주 2%대 하락 드디어 입 연 푸틴 "하루 1000만 배럴 감산 적절"...유가 이틀 연속 급등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하락세로 한 주를 마감했다. 국제유가 이틀째 큰 폭 뛰었지만 '코로나19 실업대란' 우려가 시장 분위기를 지배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69%(360.91p) 내린 2만1052.53을 기록했다. 또 S&P500지수는 전장에서 1.51%(38.25p) 떨어진 2488.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3%(114.23p) 미끄러진 7373.08에 한주 거래를 마쳤다.
 

3일(현지시간) 다우지수 추이.[자료=시황페이지]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뉴욕증시는 지난 3주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2.7%, S&P500지수는 2.1%, 나스닥지수는 1.7% 각각 떨어졌다.

이날 시장은 미국의 3월 비농업 고용지표 등 주요 경제 지표와 국제유가 동향 등을 주시했다.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대규모 실업 사태에 대한 부담감에 0%대 소폭 하락 출발한 이날 뉴욕증시는 보합권 등락세를 보이다 결국 하락 폭을 키워갔다.

3일 미국 노동부는 코로나19 사태로 3월 무려 70만1000개의 비농업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발표했다. 미국 실업률은 4.4%까지 올랐다. 이는 각종 예상치를 아득히 넘어선 것은 물론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수치다. 전문가들은 여전히 코로나19의 충격을 받은 고용상황 모두를 반영한 것이 아니라며 4월 미국 일자리는 1600만~2400만개가 사라지고 실업률은 10~15%까지 치솟을 것이란 더욱더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도 상황은 좋지 않았다. 전미공급관리협회(ISM)의 3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5로 떨어져 2016년 8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발표한 3월 서비스업 PMI 최종치는 39.8로 전월의 49.4에서 대폭 낮아졌다.

다만, '실업대란'을 비롯해 악화한 지표들은 이미 예견된 상태로서 코로나19 충격이 시장에 일정 부분 선반영된 데다, 감산 합의논의가 급물살을 탄 국제유가의 오름세가 이날 견조해 주식시장 낙폭은 비교적 제한됐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시장은 이제 부정적인 지표의 쓰나미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다소 긍정적인 내용이 나온다면 기대가 크진 않아도 그 부분에 관심을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 증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 우려 심리가 커지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지수는 전날보다 45.05p(0.47%) 하락한 9525.77,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40지수는 66.38p(1.57%) 내린 4154.58로 장을 마감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64.72p(1.18%) 떨어진 5415.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유럽연합(EU) 규제당국이 유동성 증대를 위해 배당금 지급 중단과 자사주 매입 중단을 요청함에 따라 보험사들의 하락 폭이 컸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기 실적과 전망이 연일 적신호가 들어오는 점도 시장 심리를 위축시켰다.

3일 국제 유가는 감산 합의 논의가 급물살을 타자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한 주 동안 32%나 폭등해 주간 단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상승폭을 썼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02달러(11.9%) 상승한 28.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에는 24.67% 폭등하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4.40%(4.31달러) 오른 34.25달러에 거래됐다.

유가 폭락세에 미국 셰일업계가 죽어 나가자,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사이의 유가전쟁의 중재자로 나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를 비롯한 10개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오는 6일 화상회의를 열 예정이다.

특히 그간 감산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전 세계 공동으로 하루 1000만 배럴 감산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CNBC는 "금융 불안의 한 축인 국제유가 폭락세가 다소 진정했다"면서 다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점은 투자 심리를 누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국제 금값도 소폭 올랐다. 다만 이번 주 전체로는 0.5%가량 하락했다. 3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8.0달러(0.5%) 오른 1645.70달러를 기록했다.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세로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폐쇄하자 재택근무 중인 주식중개인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