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명률 높이는 '병원 집단감염'…"조기발견이 중요"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4-01 08:07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치명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병원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게티이미지]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에 입원한 환자 대부분은 고령에 지병이 있는 '고위험군'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장기간 입원생활로 쇠약해진 상태여서 면역력으로 이겨내야 하는 코로나19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높아지는 치명률 잡기 위해서는 요양병원, 정신병원 내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감염자 발생을 100% 차단하기 어렵다면 확산을 최소화해 피해를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 가운데 요양병원과 요양원, 정신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55명이다. 전체 사망자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한다.

폐쇄된 병실에 다수가 입원해 있는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에서 감염자가 발생하면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도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의료기관 내 감염을 경계해 왔다.
국내에서 발생한 요양병원, 정신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600명이 넘는다. 연일 확진자가 추가되고 있어 더 많아질 수 있다.

전날까지 대구에서는 제2미주병원 관련 134명, 한사랑요양병원 관련 110명, 대실요양병원 관련 94명, 김신요양병원 4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에서는 청도대남병원 관련 120명, 봉화푸른요양원 관련 68명, 경산 서요양병원 관련 46명 등이 확인됐다.

병원 집단감염을 최소화하려면 감염자를 빨리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확진자가 200명 넘게 나온 대실요양병원과 제2미주병원의 경우 감염자 발견이 늦어져 피해가 커졌다고 지적한다. 두 병원은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데 첫 감염자인 대실요양병원 직원은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계속 근무했다. 확진 판정은 첫 증상이 나타난 날로부터 16일 뒤에 받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