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법무연수원 입소 19살 영국인 확진…나머지 70명은 '음성'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3-31 17:01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인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 입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은 남성 영국인(19)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진천 법무연수원 방역 (진천=연합뉴스) 

31일 진천군에 따르면 전날 법무연수원에 입소, 검체 검사를 받은 해외 입국자 71명 가운데 이 영국인이 확진으로 판명 나 경기 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로써 지난 22일부터 법무연수원에 입소해 검사받은 해외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는 모두 5명으로 늘었다.

전날 법무연수원에 입소한 나머지 70명은 음성으로 확인돼 퇴소했다. 퇴소자들은 각자 거처에서 잠복기(입국일 기준 14일) 동안 자가 격리된다.

법무연수원에는 지난 22일부터 30일까지 5차례에 걸쳐 총 613명의 해외 입국자가 입소해 검사받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