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26만 가구에 30~50만원 생계지원금 지급

(광주)박승호 기자입력 : 2020-03-31 11:58
중앙정부 긴급 재난지원금과 별도 4월1일부터 신청받아

광주광역시가 정부 차원의 긴급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26만여 가구에 30∼50만원씩 생계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부 지원금에 포함된 지방비 부담액 마련 방안은 추이를 지켜본 다음 결정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3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는 지난 23일 발표한 긴급 생계비 지원 대책을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과 관계없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3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생계지원금 지급 방침을 밝히고 있다.[사진=광주시 제공]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가운데 중복 수혜자를 빼고 26만여 가구에 30만∼50만원씩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나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최대 100만원의 긴급 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해 집행과정에 일부 혼선이 생겼다.

정부가 재난지원금 가운데 20%를 지방비로 부담하게 해 광주시는 자체 생계비 지원예산에 더해 수백억 원을 더 마련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광주시는 소득 하위 70%를 중위소득 150% 이하로 산정하면 광주에서는 50만8000 가구가 해당돼 660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 시장은 "자치구에 부담시킬 생각은 없다"며 "지자체와 정부 간에, 국회에서 논의되는 과정에서 여건이 변할 수 있지만, 광주는 정부안이 발표되면 가급적 그대로 시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자체 긴급생계비 지원 신청을 예정대로 4월 1일부터 받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4월 1∼5일은 시 홈페이지로만 접수하고 6일부터 5월 8일까지는 홈페이지와 함께 95개 행정복지센터, 광주시청 1층에서도 접수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