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대미협상국장 대미 담화, 큰 틀 변화 없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3-31 11:33
"대미협상국장 직위, 신설된 것으로 파악" "대미담화, 수위 차이있지만, 큰 틀은 같아"
통일부는 북한 매체에서 처음 언급된 ‘대미협상국장’에 대해 “좀 더 확인이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31일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저격하는 대미 담화를 발표한 신임 대미협상국장에 대해 “그런 직위는 (북한) 공식 매체로 처음 접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대미협상국에 대해 “신설된 부서인 건 분명해 보인다”라면서도 “기존 직제와의 관계를 시간을 두고 더 봐야 할 것 가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기존의 북미국에서 개편된 조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별도인지, 기존의 북미국이 대체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최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미 담화 발표 등 북한 북미 라인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드릴 말씀은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아울러 북한 매체가 굳이 ‘신임’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대미협상국장을 소개한 것과 관련해 조철수 북미국 국장의 해임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조철수 국장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북미국이 대체되는 것인지, 북미국과 별도의 조직인지는 현재 불분명하다”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이 당국자는 신임 대미협상국장 명의로 나온 대미 담화에 대한 평가도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담화의 내용에 대해 직접적으로 평가하긴 조심스럽다”면서 “기본적으로 정부는 북·미가 상호 신뢰와 존중의 자세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조속히 협상을 재개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도 필요하다면 외교적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는 원론적인 견해만 내세웠다.

대미협상국장이 강조한 ‘우리의 길’이라는 표현의 의미에 대해서도 예단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당국자는 “북한이 쓰는 ‘우리의 길’, ‘새로운 길’ 등은 단어 하나만 갖고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그게 무엇인지는 북한이 취하는 행동을 통해 분석할 수밖에 없다”며 “그것들이 무엇인지는 시간을 갖고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다만 최근 북한이 내놓은 대미 담화에 비슷한 기조가 담긴 것으로 봤다. 당국자는 “북한이 미국 쪽을 겨냥해 발표하는 담화들이 대체로 비슷한 톤”이라며 “(담화 표현) 수위상 미세한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큰 주제는 같아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어 “북·미가 마주 앉아서 상호 신뢰와 존중의 자세로 협상 재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담화를 통해 “북미 대화에 의욕 잃었다. 우리 건드리면 다친다.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했지만, 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가 여전한 것으로 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오는 4월 10일로 예고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3차 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고인민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있는 만큼, 과거에는 대의원 등록을 사전에 하던 것을 이번에는 당일에 등록하는 정도로 사전 일정을 최소화한 점은 눈에 띄는 대목”이라고 했다.

4월 15일 김일성 생일 108주년(태양절)과 관련해서는 “따로 밝힐 만한 정보는 없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