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 북한군 코로나로 100명이상 사망"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3-29 11:43
한미일 소식통 인용해 보도
북한과 중국 국경 인근 위치한 북한 군부대에서 2월 말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망자가 100명 이상 나왔다고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요미우리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북한 부대 내 사망자와 관련해 "코로나19로 추정된다"면서 "군 훈련이 중지되는 경우도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자나 사망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요미우리와 인터뷰를 한 소식통은 중국과의 국경 부근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북한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7일 외국 출장자와 그 접촉자, 감기 증상자 등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전국적으로 2280명이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22일 담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코로나19 방역에 협력할 의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비핵화 협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방역을 둘러싼 북미 대화가 시작될지 주목된다"고 지적했다.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내 룡악산비누공장에서 19일 직원들이 비누가 아닌 소독수를 생산하고 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코로나19 방역대책에는 안간힘을 쏟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