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고위험시설 5만216곳 점검…4344곳 행정지도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3-26 11:24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방역지침을 위반한 4300여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민들에게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고 호소한 지 5일째"라며 "어제는 전국적으로 유흥시설 1만2302개소, 노래방 7652개소 등 총 5만216개소에 대해 점검을 실시했고 방역지침을 위반한 4344곳에는 행정지도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사진=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 25일 콜센터,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등 총 5만216개소를 점검했다. 점검 결과 방역지침을 위반한 4344개소에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중대본은 또한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이행 상황을 보고 받고 이를 점검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시도지사 담화문 발표, 지자체 특색에 맞는 범시민운동과 캠페인 등 전방위적 혹보를 통해 시민들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다"며 "종교시설, 유흥시설 등 고위험 사업장에 대해서는 시도 경찰청이 공조하는 전담 점검반을 구성해 철저히 점검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취약계층,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민생지원금,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 지역상품권 특별 할인판매 등 지자체별 여건에 맞는 지원정책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설정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