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대구경북 코로나19 피해 학생에 특별장학금 3억원 전달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3-26 09:24
두산그룹이 설립한 두산연강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피해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지역의 중·고교 학생들에게 특별 장학금 3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특별장학금은 대구시∙경상북도 교육청을 통해 300명의 학생들에게 전달된다.

두산연강재단은 2006년부터 수해, 태풍 등 자연재해를 비롯한 재난을 입은 지역의 학생들을 꾸준히 지원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1050명의 학생들에게 총 8억5000만원의 특별재해장학금을 전달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다른 지역에 비해 더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지역의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업을 이어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년 두산연강재단 장학증서 수여식에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는 박용현 재단 이사장(사진 가운데서 왼쪽) [사진=두산연강재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