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의 경제학] ③ 역대 올림픽의 경제 효과는?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3-26 08:00
릴레함메르, 올림픽 후 유명 관광지로 거듭나 몬트리올·나가노 적자에 빚 갚느라 '전전근긍'
전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올림픽이지만, 역대 올림픽 중 흑자를 낸 곳은 손에 꼽을 정도다.

올림픽 개최지들이 꿈꾸는 미래는 올림픽으로 도시를 알리고 올림픽이 끝난 후에도 관광객들이 찾아와 이를 통해 꾸준히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선순환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노르웨이 릴레함메르다.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은 흑자와 더불어 릴레함메르를 알린 계기가 됐다.

올림픽을 유치했다고 해서 장밋빛 미래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예가 1976년 캐나다 몬트리올 하계올림픽이다. 당시 올림픽은 무리한 투자로 12억3000만달러의 적자를 본 것으로 추산된다. 그 빚은 2006년에야 모두 갚을 수 있었다. 캐나다는 2010년 또한번 올림픽에 도전했다. 벤쿠버 올림픽이다. 하지만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예산부족으로 IOC에 SOS를 쳤고 결국 적자를 냈다.

1998년 일본 나가노 동계올림픽도 마찬가지다. 과도하게 지방채를 발행한 여파로 아직까지도 부채에 시달린다. 그리스는 2004년, 108년 만에 다시 올림픽을 개최하게 된 자부심으로 올림픽 예산이었던 16억달러를 훨씬 뛰어넘는 금액을 지출했고 재정 적자가 심화되는 상황에 몰리게 됐다. 아테네 올림픽이 결국 그리스 재정위기를 몰고왔다는 분석도 나온다.

적자도시들의 공통점은 과잉 투자다. 당초 계획했던 예산을 훨씬 뛰어넘는 규모를 투입하면서 올림픽만 개최하면 다 갚을 수 있을 것이라는 헛된 희망을 품는다.

이 때문에 일부 지역에서는 시민들이 나서서 올림픽을 반대하는 경우도 있다. 외부 투자금이 몰려들면 집값, 땅값만 올리고 원주민들의 삶은 오히려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가장 최근에 열린 올림픽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다. 평창올림픽은 성공한 올림픽일까? 평창올림픽은 준비 단계에서부터 적자를 점치는 경우가 많았다. 평창은 동계올림픽 인프라가 전무했기 때문에 과도한 비용이 투입된다는 것이다.

대회 종료 후 IOC는 총회에서 "5500만달러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화로는 당시 환율을 기준으로 약 625억달러 수준이다. 대회 후 후원금과 기부금 수익이 8400만달러로 기존에 계획했던 것 대비 20% 증가했으며 자산 매각 수익도 계획보다 75% 늘었다. 긴축재정으로 1억8200만달러를 아낀 점도 흑자에 주요 이유로 꼽힌다.

다만 올림픽을 위해 건설한 수많은 스포츠 시설의 사후 관리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올림픽 수익에 마이너스가 될 수도 있고,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수도 있다.

경제효과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은 올림픽이 열리기 직전인 2018년 1월 국회에서 "올림픽 경제효과가 65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다소 경제효과가 다소 부풀려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65조원이라는 수치는 2011년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행한 보고서에 나온 것인데, 관광객 수와 1인당 여행 비용 등이 과장됐다는 지적이다.

이처럼 올림픽의 경제 효과에 대해서는 발표하는 기관의 기준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특히 '국가 이미지 향상', '관광객들의 방문으로 인한 홍보 효과'와 같은 항목은 집계하는 방식에 따라 값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생산유발액을 33조원, 부가가치유발액을 11조원으로 추산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