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락 증시에 돈 푸는 연기금… 이달 1조원 순매수

양성모 기자입력 : 2020-03-13 08:44
​개인도 이달 5.5조 저가매수…외국인은 5.5조원 '팔자'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공포로 주식시장이 폭락하자,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이 본격적으로 매수에 나서고 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이달 12일까지 연기금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약 1조6105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특히 연기금은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9거래일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누적 순매수 금액은 1조745억원이다. 지난 2월 한 달간 누적 순매수 금액이 3476억원에 그친 만큼 이달 들어 본격적으로 매수세가 진행된 것이다.

이는 국민연금을 비롯한 연기금이 주가 폭락 국면에서 쏟아지는 매물을 받아주는 안전판 역할을 하는 한편 저가 매수로 향후 지수 반등을 노린다는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지난 12일 코스피는 3.87% 폭락한 1834.33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지수는 2015년 8월 24일(1,829.81) 이후 4년 6개월여만의 최저치로 떨어졌으며, 직전 고점(2,267.25)과 비교하면 19.09% 하락해 약세장 진입을 코앞에 두게 됐다.

개인 투자자들도 저가 매수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은 이날 5375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6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지속했다. 이에 따라 이달 누적 순매수 금액은 5조4973억원으로 늘었다.

반면 외국인은 이날 하루 만에 8971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반대로 6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이달 누적 순매도 금액은 5조5299억원이었다.

이처럼 개인과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대거 사고팔며 공방을 이어가는 와중에 연기금이 가세하면서 향후 지수 방어에 성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실제로 지난 12일 한때 코스피는 5% 넘게 급락해 1800대 후반까지 후퇴했으나 장중 기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낙폭을 줄여 겨우 1830선을 지킬 수 있었다.
 

[사진=연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