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가 세계골프명예의전당에 헌액됐다.
 

의논 중인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캐디 조 라카바 [USA투데이=연합뉴스]


세계골프명예의전당 입회 심사위원회는 12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타이거 우즈가 위원 투표 75% 이상 찬성표를 얻어 입회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입회가 확정되자 제이 모나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커미셔너는 이 소식을 타이거 우즈(미국)에게 직접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들은 우즈는 "가족, 친구, 팬들의 성원 덕에 이런 영광을 누리게 됐다"며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한 데 따른 성과"라는 소감을 전했다.

세계골프명예의전당 헌액 기준 중 한 부분이 1월1일을 기점으로 변경됐다. 최소연령이 종전 50살에서 45살로 완화됐다. 우즈는 2021년 헌액 기준인 45살이다. 일각에서는 ‘우즈의 세계골프명예의전당 헌액을 서두르는 움직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딱 맞아떨어지는 상황.

우즈는 또 다른 기준도 거뜬히 넘었다. 남자 프로골퍼가 헌액되기 위해선 주요 투어(PGA투어, 유러피언투어 등)에서 15승을 하거나, 4대 메이저 대회(마스터스, US오픈, PGA챔피언십, 디오픈) 혹은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 2승 이상을 해야 한다.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2승으로 샘 스니드(미국)와 나란히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다. 메이저 15승(마스터스 5승, PGA챔피언십 4승, US오픈·디오픈 3승)으로 기준(2승)을 훌쩍 넘었다.

모든 조건을 충족한 우즈는 이날 입회 심사위원회에 소속된 20명 중 75%(15명) 이상의 찬성표를 받으며 세계골프명예의전당에 헌액됐다. 

입회 심사위원회는 다른 후보자들(조니 파렐, 파드리그 해링턴, 톰 와이어스코프, 도티 페퍼, 톰 핀첨)에 대한 심사를 계속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