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코로나19 우려에 금융시장 점검회의… "기관투자자 역할 중요"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3-09 18:07

[사진=아주경제DB]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여파에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자 시장 안정을 위한 기관투자자의 역할을 강조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9일 오후 금융위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코로나19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거래소, 국제금융센터, 증권사 관계자 등도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민관이 노력을 기울이는 만큼 주식시장에서 시장 안전판으로서 기관투자자의 적극적인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더믹) 우려에 유가 폭락까지 더해지며 이날 금융시장은 크게 출렁였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19% 급락한 1954.77로 마감했으며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1.9원 오른 달러당 1204.2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 관련 기관들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금융시장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필요한 경우 시장 안정을 위한 신속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