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대병원, 치료제로 ‘렘데시비르’ 임상시험 착수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09 16:01

코로나19전자현미경사진. [사진=서울대학교병원 제공]


서울대병원은 미국국립보건원(NIH)과 협력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치료 약제는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이다.

9일 서울대병원은 미국국립보건원과 임상 연구를 위한 협정서를 체결하고 이날부터 곧바로 환자 등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싱가포르 등 전 세계 총 394명의 코로나19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들이 참여하며, 국내에서는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 포함됐다.

이번 임상시험은 무작위 대조군 시험으로, 무작위 대조군 임상시험은 치료 후보약물이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이번 임상시험의 목표는 코로나19 환자에서 렘데시비르의 안전성과 임상적인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다. 미국에서 첫 환자가 등록됐고 향후 추가적인 치료약물이 개발되면 이를 같이 적용할 수 있는 탄력적인 연구로 설계됐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에서 광범위 항바이러스제로 처음 개발했다. 초기에는 에볼라 치료제로 효능이 평가됐지만,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인 사스나 메르스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보였기 때문에 코로나19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은 미국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가 세계보건기구(WHO) 자문단과 협력해 이번 임상시험을 설계했다. 참여하는 대상자는 표준 임상연구 프로토콜에 따라 동의서를 작성해야 한다.

국내 총 연구책임자인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아직 코로나19에 효과가 증명된 항바이러스제가 없다”며 “이번 임상시험으로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면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