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영등포-구로, '신영구'도 9억 뚫었다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3-09 15:15
투자·실거주 수요 반영 "10억원 매물도 소화될 듯"
서울 외곽에 빠져있어 상대적으로 저렴한 매물이 몰려있던 영등포와 신도림, 구로 일대 84㎡(이하 전용면적 기준)가 고가주택 기준인 9억원을 뚫었다. 최대 10억원에 달하는 거래도 나온 상황이다. 이는 이번 정부가 출범한 3년 전보다 두 배가량 오른 가격이다.

 

2017년 5월 대비 2020년(단지별 가장 최근 거래) 84㎡ 기준 가격변동 추이.[그래픽 = 국토부]


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구로동 '신도림태영타운' 84㎡ 17층이 지난 5일 9억5000만원으로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달 24일 계약된 9억2000만원짜리 4층 매물과 비교해 2주 만에 3000만원가량 오르고 이번 정부가 출범한 지난 2017년 5월 평균 거래가 5억3660만원 대비 약 4억원 뛴 수준이다.

영등포푸르지오 85㎡는 지난 1월 14일 9억원 거래가 등장한 후 같은 달 9억2000만원~9억3000만원대 거래 3건이 연달아 체결됐다.

역시 지난해 11월 평균 거래가(8억2000만원)와 2017년 5월(5억4480만원)과 비교하면 가파르게 집값이 올랐다.

마지막으로 지하철 1호선 구로역 인근에 있는 ‘신도림 5차 e편한세상‘ 84㎡의 경우 10층 매물이 지난달 19일 10억5500만원에 계약됐다. 전달 29일 19층 매물(10억600만원)에서 더 오른 가격이다.

사실상 대출 및 세금 규제가 대폭 강화되는 '고가주택' 기준인 9억원 이상까지 오르기 어렵지 않겠냐는 관측이 어긋난 셈이다.

공인중개사들은 투자자나 실거주자 모두 아직 저렴하다는 판단에서 매수세가 붙은 결과라고 해석했다. 초고가인 서울 중심부에서 밀려난 수요가 반영됐다는 얘기다.

 

신도림역 디큐브시티 현대백화점 전경.[사진 = 김재환 기자]


신도림역 인근 건국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코로나 탓에 집을 안 보여줘서 못 파는 거지 매수세가 많이 붙고 있다”며 “10억원에 근접한 매물도 금방 팔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영등포역 인근 B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24평(전용면적 79㎡)짜리가 다리 하나만 건너면 10억원 이상 되니까 차라리 이쪽에서 교통여건 좋은 34평으로 오자는 수요자들”이라며 “이를 감지한 투자자들은 전세 끼고 매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중 영등포역 인접 단지의 경우 신안산선과 쪽방촌 정비사업 영향으로 시세상승 여력이 더 크다는 평가다.

영등포푸르지오 인근 다수 공인중개사는 85㎡ 기준 매도자들의 호가가 10억원 이상 올라간 상태라고 입을 모았다.

쪽방촌 정비는 앞서 지난 1월 20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발표한 공공주택단지 개발사업이다. 이 사업이 2023년 마무리되면 영등포동 423번지 일대 쪽방촌은 590가구 규모 주상복합으로 재탄생한다.

지난해 8월 발표된 신안산선은 안산과 시흥, 영등포, 여의도를 잇는 44.7㎞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영등포역은 지하철 1호선과 신안산선, KTX 정차 기차역이 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