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국제식량가격지수' 5개월 만에 하락세 전환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3-09 11:13
유제품·설탕 가격 상승...식물성유지·육류·곡물 하락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국제식량가격지수가 지난 4개월 간의 상승세를 멈추고 첫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달 유제품과 설탕 가격은 상승했지만 식물성유지, 육류, 곡물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인용한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자료에 따르면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앞서 4개월 연속 오른 뒤 지난달 하락세로 전환했다. 2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82.4포인트) 대비 1.0% 하락한 180.5포인트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167.0포인트)과 비교하면 여전히 8.1%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유제품 가격은 4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가운데 치즈 가격이 10.6% 올랐다. 이는 계절적 요인과 함께 뉴질랜드의 수출 공급량이 줄어든 결과다. 다만 탈지분유와 전지분유 가격은 세계 최대 분유 수입국인 중국의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구매 둔화로 낮아졌다.

설탕은 5개월 연속 가격 상승세를 유지해 2017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인도와 태국의 설탕 생산량 감소 전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식물성유지는 말레이시아의 생산량 증가, 코로나19 발병 이후 국제적 수요 감소 우려에 따라 팜유 가격이 급락하면서 전체적으로 하락했다. 육류는 중국의 수입 감소로 주요 수출국의 재고가 늘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특히 양고기와 쇠고기의 하락 폭이 컸다.

곡물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가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 쌀을 제외한 밀과 옥수수 등 주요 곡물 가격이 모두 낮아졌다.

식량가격지수 추이(연도별·품목별)[자료=농림축산식품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