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금융위, 자영업자 대출금 상환유예 확대 검토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3-05 12:00
5일 오후 비상대책회의 열고 논의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 조치를 제2금융권으로 확대 하는 등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부문 점검회의를 열어 현장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보완조치를 논의한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4일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하고, 매일 비상대책점검회의를 개최해 금융부문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비상대책기구는 지난달부터 운영되던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확대 개편한 것이다. 금융지원반·금융인프라반·금융시장반으로 구성돼 있다.

금융위는 “현재 내수 급감으로 다중이용업소, 내수업종 등이 경영 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에 금융위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 확대, 채무조정 상환유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금융위는 소진공의 경영안정자금 등 가장 수요가 많은 보증부 대출의 보증심사가 빠르게 집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보증심사 관련 업무 중 대고객 접점 업무를 은행에 위탁하거나 현장실사를 일부 면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아울러 금융위는 이날 중으로 ‘정기주총 안전개최를 위한 대응요령’을 배포한다. 위임장, 전자투표 등 비대면 의결권 행사수단을 적극 도입하고, 주총장 입장시 마스크 착용 권장 등의 내용이다.

한편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4일 오후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의 일선 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상황을 현장점검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