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세균 총리 “종교행사 자제해 달라…온 국민 협조 필요”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2-29 13:49
“‘거리두기’가 불신·차별로 이어져서는 안돼” 29일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공간에서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온 국민의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기업은 재택근무와 연가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들께서는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 달라”면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토요일에도 회의를 소집한 것에 대해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기 위해 광범위하게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도 환자 수가 크게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인데 앞으로도 이런 상황이 계속될 것이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경북도청에 설치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한 정 총리는 “대구를 위한 지원이 절실하다”며 “의료계와 시민사회, 지방과 중앙이 모두 한 마음으로 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모집을 시작한 지 며칠 만에 800명이 넘는 의료인들이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봉사를 자원했고, 시민 기부도 쇄도한다”며 “경북은 대구 환자를 위해 영주·상주의 적십자병원을 비우고 있고, 군(軍)은 인력을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여전히 가파른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며 “입원을 기다리던 확진자와 기저질환을 가진 환자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 사망하는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료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총리는 “‘거리두기’가 불신과 차별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면서 “대구·경북 지역의 환자를 다른 지역 의료기관에서 거부하는 일이 있었다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될 때 위기 극복은 빨라질 수 있다”면서 “대구를 응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