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 확진자 1500여 명… 3일 내 2000명까지도 가능?
다음
16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전날보다 334명 늘어, 총 1595명이 됐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전날보다 334명 늘어, 총 1595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307명으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서울 6명 △경북 4명 △경기 4명 △충남 4명 △대전 3명 △울산 2명 △충북 2명 △경남 2명 등이었다.

대구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기준 1017명으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었다. 이날까지 321명이 감염된 경북 지역을 합친 대구·경북 지역의 총 확진자 숫자는 1338명이다. 전체 확진자의 83.9% 수준이다.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는 사람은 현재까지 2만1097명이다. 보건당국은 "지속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확진자가 이 같은 속도로 증가할 경우 3~4일 내에 2000명까지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