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미국 직항편 중단 또는 축소... “변경수수료 면제”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2-27 13:40
델타항공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미국 노선의 운항 횟수를 축소한다고 27일 밝혔다.

인천-미니애폴리스 노선은 오는 29일을 마지막으로 4월 30일까지 운항을 중단한다. 인천발 애틀랜타, 디트로이트, 시애틀 노선은 같은 기간 주 5회로 운항을 줄인다.

인천-마닐라(필리핀) 노선 신규 취항은 기존 3월 29일에서 5월 1일로 연기한다.

델타항공 관계자는 “한국–미국 노선 항공편의 일정 변경을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변경수수료 면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고객과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