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병든 것은 믿음의 부족이라는 신천지 교리가 추적 어렵게 해"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2-26 21:20
전염병 잘 관리되고 있던 국가의 확진 폭증에 전세계 관심 밀접하게 접촉하는 예배방식과 영생을 믿는 교리가 악영향
전세계가 한국 내 코로나19의 급작스러운 확산에 주목하고 있다. 영국 BBC는 확진자 폭발의 중심에는 '신천지'라는 비밀스러운 종교가 있다고 24일(이하 현지시간) 진단했다. 방송은 한국은 비교적 코로나19를 잘 관리하는 것으로 보였던 국가였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신도들이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을 꺼리는 종교와 질병이 결합하면서 전염병 확진자는 가파르게 늘었다고 지적했다.

BBC는 최근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관련 언론 브리핑 내용을 전하면서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붙은 채 예배를 보는 형식이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이어 신천지의 수많은 신도가 지난달 말 사흘 동안 청도의 한 병원에서 거행된 이만희 신천지 교주의 친형 장례식도 전염병 전파의 고리가 되었을 것이라고 한국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게다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도 감염이 될 수 있다는 점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더 빨라질 수도 있었다고 외신은 부연 설명했다.

다만 BBC는 "병에 걸리는 것이 곧 약함을 뜻한다"라는 신천지의 교리도 질병의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신천지 신도들은 병에 걸리거나 사망하는 것은 믿음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방송은 "이런 예배 방식과 교리 때문에 질병 관리 본부는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전했다. 로라 비커 BBC 특파원은 신천지는 일부 비평가들의 눈에 이교 집단으로 간주하기도 하며, 한국에서도 인기를 끄는 집단이 아니어서 신도들은 자신의 소속을 밝히길 꺼리는 게 보통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원석 고려대 의과대학 감염내과 교수는 “신천지가 한국에서의 가파른 환자 증가에 상당한 역할을 했다”라면서도 “지금 한국이 경험하는 이 상황은 세계 어느 곳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단언했다.

BBC는 "특히 감염이 많이 퍼진 대구 지역에 나이 든 부모님이나 친척들을 걱정하는 한국인들이 많다"면서도 "많은 한국인은 이 나라가 전염병 발병에 잘 준비가 돼 있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또 의료진과 병원은 몇 주째 비상 대기 중이며, 질병관리본부는 하루 두 번씩 브리핑하면서 모든 감염원의 분포와 동선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BBC 웹페이지 캡처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