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추가 ‘확진자’ 5명 발생

(상주) 피민호 기자입력 : 2020-02-26 11:55

[사진=상주시 제공]

경북 상주시는 26일 예천군의 장애인 시설 직원(49·여·냉림동) 등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상주시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어났다.

이 여성은 25일 확진자가 나온 예천군의 장애인 시설 ‘극락마을’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21일 경미한 인후통에 이어 열(37.5도)이 나자 검사를 받았다.

이 여성은 이미 폐쇄된 극락마을에 격리돼 있다.

또 신봉동의 60대 여성(61)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24일 확진된 이스라엘 순례 참가자(60)의 부인이다.

이 밖에 외서면의 70대 부부와 남성동의 남성(35)도 각각 확진자로 판명됐다.

시는 이들 확진자의 국가지정격리병상 병원 이송을 경북도와 협의하는 한편, 접촉한 가족을 자가 격리토록 했다.

또 이들이 다녀간 마트와 약국 등을 소독하고 있다.

시는 확진자 중 일부가 대구에서 온 보험설계사나 의성군에서 확진된 이스라엘 순례 참가자와 접촉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 과정에서 감염됐는지 조사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