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4~5년차 연 소득 4000만원 육박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2-26 11:27
귀농 후 5년 차 3895만원...귀촌 후 4년 차 4058만원 귀농귀촌 준비 평균 25개월
귀농·귀촌 가구의 4~5년차 평균 연 소득이 4000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27일 발표한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귀농 1년 차 가구소득은 평균 2828만원, 귀농 후 5년 차에는 3895만원으로 증가해 귀농 전 소득인 4400만원의 88.5% 수준까지 회복했다.

또 귀촌 1년 차 가구소득은 평균 3279만원이었고, 귀촌 후 4년 차에는 4058만원으로 증가해 귀촌 전 소득인 4038만원을 넘어섰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167개 귀농귀촌 가구를 대상으로 실태 조사했다. 
 

2019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주요 결과[자료=농림축산식품부]

귀농 준비에는 평균 25.1개월로 1년 이상 걸렸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준비 기간이 짧았다.

다만 귀농귀촌 교육을 받았다는 응답은 귀농가구의 경우 59.9%였고, 귀촌가구는 21.1%에 그쳤다. 이들은 귀농귀촌 정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귀농가구의 27.3%, 귀촌가구의 41.7%가 각각 정보 획득의 어려움을 꼽았다.

귀농귀촌 10가구 중 7~8가구는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농촌생활 경험이 있었다. 반면 귀촌가구의 31.9%는 도시에서 태어나 연고가 없는 농촌으로 이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주 주택 종류는 단독주택, 아파트·연립주택 순이었고, 점유 형태는 자가, 전·월세 등 순이었다.

지역 융화에 대한 질문에는 귀농가구의 74.7%, 귀촌가구의 56.1%가 각각 좋다고 응답했다.

지역주민과 관계가 좋지 않다는 비율은 귀농가구 1.4%, 귀촌가구 1.5%로 이들은 선입견과 텃세, 생활방식의 충돌, 마을 공동시설 이용 문제 등을 불화의 이유로 꼽았다.

확충이 필요한 공공서비스로는 문화·체육 서비스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취약계층 일자리, 노인돌봄 서비스, 교통 서비스 등이었다.

이번 결과를 토대로 농식품부는 귀농귀촌 맞춤형 정책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교육 지원을 강화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도시 지역의 귀농귀촌 교육을 중점 개선한다. 청년 1600명을 선발해 영농정착지원금과 창업자금, 영농기술 교육 등을 종합 지원한다. 청년농 창업·투자 심층 컨설팅 사업도 새로 시작할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