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서 새 앨범 타이틀곡 ‘ON’ 첫 무대···대규모 퍼포먼스의 정점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2-25 15:59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타이틀곡 ‘ON’ 무대가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 'Andrew Lipovsky/NBC' 제공]

방탄소년단은 2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 채널에서 방송된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에 출연해 퍼포먼스와 토크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을 통해 방탄소년단은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의 타이틀곡 ‘ON’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마칭 밴드, 여러 명의 댄서들과 함께하는 파워풀한 군무를 비롯해 중간에 등장하는 댄스 브레이크 등 다채로운 안무는 방탄소년단만이 할 수 있는 대규모 퍼포먼스의 정점을 찍었다.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Grand Central Terminal)에서 펼쳐진 이번 무대는 지난 21일 공개된 ‘ON’의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Kinetic Manifesto Film : Come Prima performed by BTS)과는 또 다른 웅장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2018년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 이후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공연을 한 유일한 아티스트로서 방탄소년단의 전 세계적인 위상을 실감케 했다.

앞서 ‘지미 팰런쇼’ 측에서 방탄소년단의 출연과 이들의 특별 방송을 예고했듯이, 이날 방송은 지미 팰런과 뉴욕 곳곳을 누비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함께 담아냈다.

멤버들은 지하철에서 지미 팰런과 특별한 인터뷰를 진행하며 서로의 첫인상, 새 앨범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전 세계 팬들이 사전에 보내준 질문에 대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탄소년단은 “작은 레이블에서 시작해 주변부에 있더라도 전 세계적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언어, 국가, 인종도 다르지만 저희의 노래를 들어주시고 즐겨주셔서 영광이고, 그런 힘으로 계속해서 공연을 하는 것 같다”라며 이들을 향한 전 세계적 관심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멤버들은 지미 팰런과 함께 ‘지하철 올림픽(Subway Olympics)’ 게임을 진행하고, 뉴욕의 상징적인 식당인 ‘카츠 델리카트슨(Katz’s Delicatessen)’을 방문해 음식을 맛보며 방탄소년단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를 뽐내기도 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미국의 인기 심야 토크쇼인 ‘지미 팰런쇼’에 두 번째 출연하며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NBC ‘투데이 쇼(TODAY SHOW)’, ‘MTV FRESH OUT’ 등 미국 유명 방송을 섭렵, 글로벌 아티스트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