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중대본, "중국 입국 추가 제한은 없다"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2-24 12:27
중국으로부터의 국내 입국자 제한조치가 추가 시행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산진= 중수본 제공]


24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 주재로 정례브리핑을 시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중국에서의 추가적 입국금지 필요성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후베이성에 대해 여전히 입국금지 요청중이다. 그러나 중국 당국의 발표와 who 통계를 보면 저희가 취했던 것 외에 추가적 입국금지를 하는 것 보다는 지금의 조치를 유지하면서 자가모니터링 할 수 있는 수준으로 현재와 같은 조치를 유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김 부본부장은 "이 부분에 대해 추가적으로 바뀌는 부분이 있다면 방역당국과 상의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 23일 '코로나 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간다고 발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