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신천지행사 참석자와 근무'

(이천)김문기 기자입력 : 2020-02-23 17:32
21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던 장호원 거주 62세 남자와 52세 남자
 

코로나 바이러스[사진=아주경제 DB]


경기 이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해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이천시는 "자가격리 중이던 장호원 거주 62세 남자와 52세 남자가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행사에 참석했다가 확진자로 발표된 서울 서초구 거주자와 장호원 공사 현장에서 함께 근무했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1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확진자는 현재 분당 서울대병원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한편 확진자 거주지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들이 확인되면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리겠다"며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