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강서갑 금태섭 경선키로…김남국은 다른 지역 전략배치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1 18:54
오제세 공천탈락…김상희·전혜숙 등 현역의원 25명 단수 공천 확정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이 21일 현역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은 경선을 하되, 이곳에 공천을 신청한 김남국 변호사는 다른 전략 지역으로 배치키로 했다.

이에 따라 '조국 백서' 필자인 김 변호사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쓴소리를 낸 금 의원 간 '조국 내전'이 예상됐던 강서갑에서는 금 의원과 다른 예비후보 간 경선이 치러질 전망이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두 후보 다 우리 당의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달라는 당 지도부의 요청에 따라 실무적으로 검토한 결과, 김 신청자는 청년 인재로서 전략 선거구 등에 우선 배치하기로 하고 강서갑은 이미 접수한 후보들을 대상으로 적합도 조사 등을 실시한 후 후보자를 압축해 향후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두 후보를 모두 살릴 수 있는 방안은 둘이서 경선을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김 변호사는 우리 당에서 그동안 찾았던 청년 인재 중 하나다. 법조인으로서의 전문성도 있지만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이나 비전에 대한 생각이 민주당의 추구 가치와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변호사를 배치할) 지역까지는 검토하지 않았다"며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지역과 관련된 것은 구체적으로 찾아보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갑은 금 의원을 비롯해 안성현·한명희·강선우 후보 등 4명을 대상으로 적합도 조사 등을 진행한 뒤 후보를 압축해 경선이 치러질 예정이다.

공관위는 4선 현역인 오제세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했다. 오 의원의 지역구인 충북 청주 서원을 경선 지역으로 하고, 오 의원을 제외한 이광희·이장섭 후보를 경선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 위원장은 "후보 적합도 조사 혹은 현역 의원 평가 조사 등을 두루 감안하고 그 이외 의정활동 성과나 여론조사 중 지역 재출마 지지도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서 심사점수를 매긴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역 의원 지역구 25개를 포함해 모두 38개 지역은 단수 공천을 결정했다.

서울 광진갑(전혜숙)·강남을(전현희)·송파병(남인순)·부산 진구갑(김영춘)·남구을(박재호)·북강서갑(전재수)·해운대을(윤준호)·사하갑(최인호)·연제(김해영)·대구 북구을(홍의락)·수성갑(김부겸)·경기 부천 소사(김상희)·충북 청주 흥덕(도종환)·충남 아산을(강훈식) 등이 현역 의원 단수 공천 지역이다.

원외 단수 공천 지역으로는 서울 양천을(이용선)·강서을(진성준)·인천 미추홀갑(허종식)·부평갑(홍미영)·충남 공주·부여·청양(박수현)·아산갑(복기왕)·서산·태안(조한기) 등이 포함됐다.

청주 서원을 비롯한 8개 지역은 경선 지역으로 지정됐다.

광주 서구을(고삼석·양향자·이남재), 전북 전주갑(김금옥·김윤덕), 남원·임실·순창(박희승·이강래) 등이다.

공관위는 현역 이훈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서울 금천은 전략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전략공관위에 요청했다.

한편, 민주당 총선 영입인재들은 후보 추가공모를 신청했으나 아직 지역구나 비례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이 위원장은 밝혔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