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역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특단 조치 시행”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2-21 09:40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수본회의 주재 현 중수본회의 주3회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로 확대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군 의료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 보호시설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나면서 누적 환자는 100명이 넘고 대구 등 일부 지역사회 감염도 시작된 상황이다.

정 총리는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시점”이라면서 “상황변화에 맞춰 정부 대응방향의 변화도 필요한데, 그동안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데 주력해 왔다면, 앞으로는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정 총리는 “매주 일요일 주재하는 장관급 회의를 확대하고 장관·시도지사와 함께 주 3회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지자체에 구성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역할을 강화해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면서 “지역 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경우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