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 의원, 코로나19 발생으로 대면접촉 의정활동 전면 중단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2-20 16:03
이강덕 포항시장 · 김병수 울릉군수에게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철저한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 달라” 당부

박명재 국회의원. [사진=박명재 국회의원 사무실 제공]

박명재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20일 포항에서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모든 형태의 대면접촉 의정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중앙정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무엇보다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이에 대한 대책 마련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며 “오늘부터 재래시장과 행사장 등 많은 인원이 몰리는 곳에서의 의정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중앙정부의 지원 촉구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병수 울릉군수와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중앙 차원의 지원에 총력을 다 하겠다”며 “가용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해 검역과 방역을 보다 강화하는 등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종식을 위한 철저한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이어 “당원을 비롯한 지역사회 모든 구성원들도 개인 건강수칙에 따른 일상생활과 함께 철저한 예방 · 방역활동에 적극 동참해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거듭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