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쿱 생협, 경북 청도에 2500억 원 투입...영남권 자연드림파크 조성

(청도)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2-19 03:03
경북도·청도군, 아이쿱소비자생협과 투자 협약체결 친환경유기농식품단지, 농식품 물류시설, 치유․힐링센터 등 입주

경상북도는 청도군과 함께 18일 도청 회의실에서 아이쿱소비자생협연합회 영남권 자연드림파크 조성을 위해 아이쿱 생협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아이쿱소비자생협연합회(이하‘아이쿱 생협’)가 경북 청도군 일원에 ‘영남권 자연드림파크’를 조성한다.

경상북도는 청도군과 함께 18일 도청 회의실에서 아이쿱생협 영남권 자연드림파크 조성을 위해 아이쿱 생협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승율 청도군수, 아이쿱 생협 박인자 이사장, 경북도의회 의원과 청도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생산·유통·소비가 집약된 아이쿱 생협 영남권 자연드림파크는 아이쿱 생협에서 30만 명의 회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전남 구례와 충북 괴산에 이어 세 번째로 과감하게 투자하는 사업으로 청도군 일원에 조성된다.

사업은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 등 친환경유기농식품단지, 농식품 물류시설, 종합문화단지인 치유·힐링센터 등으로 약 25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청도군 일원에 33만㎡ 규모로 오는 2025년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약 1000여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며, 안전한 먹거리의 생산과 소비를 위한 도농교류 활성화 등으로 안전 먹거리의 생산과 소비촉진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북도와 청도군은 아이쿱 생협이 계획하는 사업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확충과 이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등을 적극 지원한다.

아이쿱 생협은 약 2500억 원을 투자해 농식품 물류시설, 친환경유기농식품단지 등을 조성하고 투자사업이 계획대로 이행되도록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아이쿱 생협은 1998년 21세기생협연대로 출발한 소비자가 출자한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다. 현재 전국 234개 매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작년 매출이 6000억 원에 달하는 국내최대 규모의 생협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성공적인 자연드림파크 조성을 위해 전담 TF팀을 구성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자 아이쿱 생협 이사장은 “전남 구례, 충북 괴산에 이어 영남권 자연드림파크 조성이 완료되면 지리적으로 정삼각형의 안정된 구조로 전국 고객층을 아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경상북도·청도군과 아이쿱 생협은 지역상생이라는 공감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연합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아이쿱 생협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청도 자연드림파크를 통해 미래 농촌사회의 가장 바람직한 성공모델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친환경 유기농식품을 넘어 치유와 힐링이 가능한 농촌관광의 명소가 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