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식재산 담보대출 안전판 마련…기업·농협은행 등 국책·시중은행 7곳 참여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2-18 09:00
지식재산을 담보로 대출을 전담하는 기구가 탄생했다. 

특허청은 18일 한국지식재산센터 19층 대회의실에서 ‘지식재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이하 ’IP회수지원기구‘)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박원주 특허청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 신현준 한국신용정보원장을 비롯해 산업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 7개 은행 대표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자료=특허청]

IP회수지원기구는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받은 혁신·벤처기업의 부실이 발생하면 최대 50%의 금액으로 지식재산을 매입해 은행 손실을 보전해주고, 라이선싱 매각을 통해 수익화하는 업무를 맡는다. 지식재산 담보대출의 안전판 역할을 하게 될 IP회수지원기구는 지난해 '발명진흥법'을 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올해 예산 편성 후 정식 출범했다. 사업전담기관은 한국발명진흥회다.

IP회수지원기구가 직접 담보 지식재산을 매입하기 때문에 지식재산 담보대출시, 은행의 회수 위험이 한층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지식재산 담보대출 규모 4331억원으로 전년 886억원보다 5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혁신기업이 지식재산을 바탕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식재산 보증·담보·투자를 아우르는 지식재산 금융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며 "올해는 지식재산 금융투자를 활성화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