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 단수신청 지역 등 87곳 후보 추가 공모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16 17:50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을 앞두고 현역 의원이 단수로 공천을 신청한 지역 등 87곳에 대해 오는 17∼19일 추가로 후보를 공모한다고 16일 밝혔다.

추가 공모 지역은 현역 의원 단수 지역 64곳과 원외 인사 단수 지역 16곳, 전날 복수 지역인데도 추가 공모하기로 결정한 서울 강서갑, 충남 천안갑, 충북 증평·진천·음성 등 3곳, 첫 공모 때 후보가 없던 대구 서구, 대구 북구갑,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경남 창원·성산 등 4곳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4곳, 경기 20곳, 인천 10곳, 부산 6곳, 대구 4곳, 광주 1곳, 대전 3곳, 충북 3곳, 충남 7곳, 강원 1곳, 경북 2곳, 경남 3곳, 제주 1곳 등이다.

추가 공모를 받기로 한 현역 의원 단수지역은 서울에서 중구성동갑(홍익표), 동대문갑(안규백), 중랑을(박홍근), 성북을(기동민), 강북을(박용진), 도봉갑(인재근), 노원을(우원식), 노원병(김성환), 은평갑(박주민), 서대문갑(우상호), 서대문을(김영호), 양천갑(황희), 강서병(한정애), 구로갑(이인영), 영등포갑(김영주), 송파을(최재성), 강동갑(진선미)이다.

인천·경기에서는 인천 연수갑(박찬대), 남동갑(맹성규), 남동을(윤관석), 부평을(홍영표), 계양갑(유동수), 계양을(송영길), 서구을(신동근), 경기 수원을(백혜련), 수원병(김영진), 수원정(박광온), 수원무(김진표), 성남 수정(김태년), 성남 분당을(김병욱), 부천 원미갑(김경협), 안산 상록갑(전해철), 안산 상록을(김철민), 오산(안민석), 구리(윤호중), 군포갑(김정우), 군포을(이학영), 용인을(김민기), 파주을(박정), 화성을(이원욱), 화성병(권칠승), 광주을(임종성), 양주(정성호)다.

부산 진구갑(김영춘), 남구을(박재호), 북강서갑(전재수), 해운대을(윤준호), 사하갑(최인호), 연제(김해영), 대구 북구을(홍의락), 수성갑(김부겸), 경북 구미을(김현권), 경남 김해갑(민홍철), 김해을(김정호)도 현역 단수지역 추가 공모 대상이다.

대전 서구갑(박병석), 서구을(박범계), 유성갑(조승래), 충북 청주 흥덕(도종환), 청주 청원(변재일), 천안을(박완주), 아산을(강훈식), 광주 서구갑(송갑석), 전남 영암·무안·신안(서삼석), 제주 서귀포(위성곤)도 포함됐다.

원외 인사 단수 신청지역 36곳 중에는 전날 단수 공천이 확정된 20곳을 제외한 16곳이 추가 공모 대상으로 지정됐다.

이 중에는 청와대 출신 인사의 단수 신청 지역 7곳이 포함됐다. 서울 양천을(이용선), 강서을(진성준), 송파갑(조재희) 충남 공주·부여·청양(박수현), 보령·서천(나소열), 아산갑(복기왕), 서산·태안(조한기)이 해당 지역이다.

이외에 서울 마포을(정청래), 서초갑(이정근), 강남갑(김성곤),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조택상), 미추홀갑(허종식), 서구갑(김교흥), 경기 고양갑(문명순), 전북 전주병(김성주), 군산(신영대)이 추가 공모를 받게 됐다.
 

무거운 분위기속 민주당 확대간부회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이날 뒤늦게 고발을 취하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