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선’ 김성태 불출마 선언...“우파분열 원죄 떠안겠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15 19:15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을 끌어들인 원죄와 보수우파 분열의 원죄를 저 스스로 모두 떠안고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우파의 승리와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개혁 공천, 이기는 공천을 요청한다”면서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 있는 보수우파에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의원이 언급한 ‘보수우파 분열 원죄’는 지난 2016년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한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한 김 의원은 한국당에서 ‘험지’로 통하는 서울 강서을 지역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김성태 의원의 딸이 여러 특혜를 받아 KT의 정규직으로 채용된 사실은 인정된다”고 판시해 뇌물수수 무죄 판결과는 별개로 여론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김 의원은 ‘딸의 특혜채용 문제가 불출마 결심에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아이의 정규직 채용 절차가 부적절하게 진행된 것을 모르고 저의 정치적 욕망을 위해 살았던 지난날이 후회스럽고 안타깝다”며 “지금 할 일은 우선 가족들을 챙기고 딸 아이를 건강하게 해주고 싶다”고 답했다.
 

한국당 3선 김성태, 총선 불출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