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애플 아이폰 수급 차질은 불가피"… 中폭스콘 공장 생산라인 반쪽 재개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2-11 10:28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사태 확산에 문을 닫았던 애플의 최대 협력사인 폭스콘 중국 공장이 생산을 재개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정저우와 남부 선전에 있는 폭스콘 공장이 이날부터 가동하는 것을 승인받았다. 폭스콘 공장은 세계 최대 가전 위탁생산업체이자 애플의 최대 협력사다. 이 공장에는 애플의 아이폰을 만드는 조립 라인이 구성돼있다.

그러나 아이폰 조립의 대부분을 맡은 두 공장 모두 전체 인력의 10%만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콘 정저우 공장에는 지난 10일 전체 인력의 10%인 약 1만6000명, 남부 선전에 있는 폭스콘 공장 역시 춘제(春節·설) 이후 10%(2만여 명)만 복귀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처럼 일부 인력만 복귀한 탓에 생산 라인도 제한적으로만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아이폰 출시 일정은 물론 전 세계 배송 일정도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1분기에 4100만대의 아이폰이 생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애초 예상보다 10% 감소한 전망치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만2638명이고, 이 중 사망자는 1016명에 달한다.

신종코로나로 인해 지난 1월 폭스콘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 감소한 3460억대만달러(약 13조6600억원)를 기록했다.

한편 애플의 경쟁자 기업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지난주 3일부터 생산을 재개해 생산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다수의 기업들에 지난 9일까지 조업을 중단할 것을 명령했다. 그러나 화웨이는 중국 경제에 중요한 산업의 경우 조업 중단 조치의 예외를 적용받는다고 설명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