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카데미] '각본상' 봉준호 감독, 한국어 수상소감 "아내·배우들에 감사"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10 10:51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10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샘 멘데스의 '1917', 노아 바움백의 '결혼 이야기,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타임 인 할리우드', 타이카 와이티티의 '조조래빗'과 경쟁 끝에 각본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각본상 수상한 영화 '기생충' 팀[게티이미지=연합뉴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무대에 올라 한국어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먼저 봉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건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니지만 한국에 감사하다.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대사를 멋지게 옮겨주는 '기생충'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의 필름메이커, 스토리 메이커들과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남겼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해 5월 개봉해 국내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