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정부, 생산 멈춘 자동차 산업 대책 이르면 이번 주 발표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2-05 17:43
홍 부총리 "이번 주나 다음 주 중으로 대책 나올 것" "신종코로나로 고용시장 영향 있을 것"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대책을 이르면 이번 주 내놓을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전남 목포 목포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구직자 간담회 직후 "중국 현지 공장이 가동돼 국내로 부품이 들어와야 생산이 되는데, 밸류체인이 나빠진 부분이 있다"면서 "이번 주나 다음 주에는 대책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 차질로 현대차와 쌍용차가 공장 가동을 중단했고, 르노삼성차도 다음 주부터 휴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로 경기가 굉장히 영향을 받을 것 같고 고용시장도 영향이 있을 것 같다"며 "건설적인 아이디어가 있다면 파급 영향 최소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있어 귀하게 반영하겠다"고 했다.

고용시장 현황을 두고는 "지난 한 해 고용이 어려움을 겪다가 개선 흐름을 보였지만 우리 경제의 허리인 40대 고용이 줄었고 제조업 일자리도 줄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차적으로는 경기가 나아져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최선의 해법"이라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일로는 고용 취약층의 애로를 해소하고 고용 기회를 더 주는 것, 일시적으로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분들에게 직업훈련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맞춤형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전라남도 목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진행한 지역경제인, 구직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