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맛남의 광장’ 촬영 전 백종원 아닌 소유진을 만나러 간 이유는?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2-05 09:30
6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제주도 귤과 당근을 이용한 신메뉴가 공개된다.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지난주 막내 김동준이 선보인 고단백 광어 미역국에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김희철, 양세형이 각각 귤과 당근을 이용한 특산물 연구 숙제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숙제 검사 시간만 되면 혼나기 바빴던 ‘요.알.못’ 김희철이 굴욕을 씻고자 피나는 노력을 했다. 김희철은 ‘장사의 신’ 백종원 밑에서도 특산물 메뉴 개발 실력이 늘지 않자, 급기야 ‘금손 소여사’ 소유진을 찾아가기까지 했다.

연예계 소문난 재능 부자로 알려진 소유진은 김희철에게 귤피로 비누를 만드는 방법을 전수했다. 본격적인 수업에 앞서 소유진은 김희철에게 귤 모양의 비누를 건넸고, 비주얼에 속은 김희철은 진짜 귤로 착각하고 비누를 먹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진행된 수업에서는 김희철이 평소와 다른 진지한 모습으로 성공적인 숙제를 위해 열정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일손을 돕기 위해 제주도로 온 나은은 이날 방송에서도 큰 활약을 보일 예정이다. 부모님이 김밥 집을 운영했다는 나은은 양세형이 만든 ‘맛남 당근 김밥’을 맛본 후 실수를 꼬집어 내며 김밥 집 딸다운 면모를 뽐냈다. 그뿐만 아니라 나은은 장사 시작 전 ‘당근송’을 부르며 멤버들의 사기를 북돋워 줬고, 손님들에게 직접 제주도 방언을 배워 특산물을 홍보하는 등 빠른 적응력을 보여주며 맛남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했다.

제주도에서 펼쳐지는 ‘맛남의 광장’은 6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