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목희 부위원장 “부산·충북·경남·전북에도 올해 상생형 일자리 만들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2-03 15:37
기자간담회 열고 하반기 운용계획 발표 “부산엔 2022년까지 2082억원·600여개”
올해 부산·충북·경남·전북 등에 상생형 일자리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3일 지난해 광주·대구광역시, 경남 밀양, 경북 구미, 강원 횡성, 전북 군산에 이어 본격적인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일자리 운용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이 가운데 부산에서는 2022년까지 2082억원을 투자해 600여개 일자리가 조만간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일자리위원회는 2020년 목표 중 하나로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을 꼽았다. 이 부위원장은 “올해는 경남·경북 등에 전문 컨설팅을 통해 모델이 개발되는 지역에서도 추가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며 “충북 괴산형 일자리는 시간이 조금 필요하지만 먼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부위원장은 쌍용자동차가 위치한 경기도 평택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신설 가능성에는 “상생형(일자리 모델)은 법적으로 서울, 경기, 인천을 제외하기로 돼 있어 평택에는 만들 수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최근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과 만난 바 있다. 이 부위원장은 “쌍용차의 중장기 비전이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 부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생 등으로 대외 경제 불확실성이 커져 일자리 상황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출범 당시 수립한 5개년 계획을 바탕으로 수정한 정책과제를 이행할 수 있게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하반기 일자리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연공서열식 임금체계 개편과 임금격차 등을 해소하는 방안으로 공공기관의 솔선수범을 강조했다.

그는 “노사 간 합의가 필요한 만큼 공공기관에서 새로운 임금체계를 먼저 도입해서 확산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임금격차와 관련해서는 “정부 고위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원 등이 솔선수범해 임금을 동결해서라도 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위원장은 총선 출마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최대한 자리를 비워두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기본 생각”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최근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40대와 제조업 고용부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부위원장은 “40대와 제조업 고용이 부진한 것은 안타깝다”면서도 “인구 구조와 산업동향인 탓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한 대안으로는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 중소기업·서비스산업 혁신, 전직 지원 서비스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 부위원장은 “기본적으로 노동인구를 늘리기 위해 고령층과 여성층 노동력 일자리 참가가 늘어야 한다”면서 “고용상황 개선은 위원회의 지속적 노력, 관련 부처의 적극적 협력,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통합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이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일자리위원회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