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분양가 기준점 '제이드자이' 2월 공급 조짐…푸르지오는 무기한 보류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1-31 10:54
LH-GS건설, 내달 말까지 분양가 협의되면 모델하우스 개관 과천시-대우건설, 특별한 사유 없이 재심·임대 후 분양 불가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가의 기준점이 될 첫 번째 일반분양 단지는 ‘과천 제이드자이’가 될 전망이다. 공동 시행자인 LH와 GS건설이 다음달 중 분양가 심의 후 모델하우스를 여는 일정으로 가닥을 잡으면서다.

반면, 제이드자이와 함께 지난해 6월 공급될 예정이었던 '푸르지오벨라르테'는 무기한 보류에 빠졌다. 분양가를 심의하는 과천시와 대우건설이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한 탓이다.

 

과천지식정보타운 토지이용계획도.[그래픽 = 과천시·리얼투데이]


3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GS건설에 따르면 과천지식정보타운 ’과천제이드자이‘에 관한 분양가심사위원회가 다음달 3~4주차에 열릴 예정이다.

분양가 협의가 완료되면 모델하우스를 같은 달 24일 또는 31일에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서는 일정이다.

S9블록에 민간참여 공공분양 방식으로 공급하는 과천제이드자이에서는 LH가 토지조성과 인허가를 맡고 GS건설이 시공과 분양을 담당하고 있다.

LH와 GS건설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분양가격은 3.3㎡당 2200만원대에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계획했던 2300만~2500만원 선보다 저렴해지는 셈이다.

이번달 24일 KB국민은행 통계 기준 과천시 아파트 매매가격이 3.3㎡당 4494만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2000만원 이상 낮은 분양가다.

과천제이드자이와 달리 민간이 땅을 매입해 시공하는 민간분양 아파트 중 첫 번째로 분양가 심사를 받은 ’푸르지오벨라르테‘는 무기한 보류 상태다.

과천시 관계자는 "지난해 7월과 11월 분양가 재심사까지 끝났으므로 특별한 사유 없이 분양가를 재산정하기 어렵다"며 "임대 후 분양 얘기도 나오지만, 서울시에서 승인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우건설은 과천시가 제시한 3.3㎡당 2200만원대 분양가격이 너무 낮다며 재심사를 요청한 바 있다. 적어도 3.3㎡당 2600만원 수준이 보장돼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계속 답보상태"라며 "과천시 입장이 일관적이기 때문에 적어도 올해 안에는 분양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 3.3㎡당 2200만원대는 적정한 이윤이 보장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분양일정이 지난해 6월에서 올해 2월 이후로 밀리면서 지난 2018년 3월 이후 과천으로 전입한 예비 청약자들은 우선공급 대상자에서 제외될 수 있다.

투기과열지구 내 우선공급 대상자 거주요건을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가 다음달 10일 종료되기 때문이다.

12.16 부동산 대책 일환의 이 개정안은 과천지식정보타운 아파트 분양 우선권을 노린 이른바 ’지정타 전세 세입자‘가 늘었다는 판단으로 나온 조처다.

한편, 과천제이드자이는 S9블록에 지하2층~지상 25층 7개동 전용면적 49~59㎡ 647가구로 구성됐다. S6블록 푸르지오벨라르테는 지하 3층~지상 29층 5개동 전용면적 74~99㎡ 504가구다.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물량 개요.[자료 = 리얼투데이]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