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콜오브듀티’ ‘오버워치’ e스포츠 독점 생중계... 트위치에 반격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1-28 09:22
액티비전 블리자드와 파트너십
구글의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가 미국 유명 게임사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의 e스포츠 대회를 독점 생중계한다. 게임 스트리밍 1위 업체 트위치와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유튜브가 비디오 게임 퍼블리셔인 액티비전 블리자드와 손잡고 ‘콜 오브 듀티’와 ‘오버워치’, ‘하스스톤’의 e스포츠 대회를 독점으로 생중계한다고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게임들의 e스포츠 대회는 기존에 유튜브의 경쟁사인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됐다.

오버워치는 블리자드가 2016년 출시한 1인칭 슈팅 게임으로, 지난해 오버워치 e스포츠 리그는 분당 평균 31만3000명이 시청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5만명 이상의 시청자가 미국에 거주한다. 콜 오브 듀티도 컴퓨터나 콘솔로 즐길 수 있는 1인칭·3인칭 슈팅 게임으로, 콜 오브 듀티의 세계 선수권 대회 중계는 평균 6만6000명의 동시 시청자가 접속하고, 최대 18만2000명이 시청했다.

이번 독점 생중계로 유튜브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경쟁에서 트위치보다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고 더버지는 분석했다. 또한 유튜브가 소수의 인기 있는 스트리머에 의존하는 대신 대규모 e스포츠 대회로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전략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위치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게임 부문 스트리밍의 비중이 높다. 온라인 스트리밍 방송 소프트웨어 기업 스트림엘리먼트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트위치의 스트리밍 시간은 약 27억 시간으로, 유튜브(약 7억3500시간)보다 네 배 이상 높았다. 트위치는 2014년 8월 아마존에 9억7000만 달러에 인수됐다.
 

유튜브 로고[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