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 4번째 확진자…中 우한시에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1-27 12:00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입구.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네 번째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환자는 한국 국적의 55세 남성이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아 진료를 받았다. 그 뒤 보건소에 신고한 후 능동감시를 실시하던 중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이날 오전 검사 결과,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