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디자이너 '박술녀', 스승 '이리자'는 누구?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1-21 09:16

[사진=아침마당]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방송에서 스승 이리자를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그는 한복 1세대 이리자 선생님으로부터 배웠다고 밝혔다.

박술녀는 "한복 1세대로 천재적인 재능을 갖고 계시다. 멋이 무엇인지 알려주신 스승님"이라며 "처음 방문했을 때 제가 20대였는데, 늦었다고 하셨다. 당시에 딸이 있어서 배우다가 금방 한복집을 차릴까봐 거절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생님의 약속은 2년만 제대로 배우는 것이었는데 6~7년을 배웠다"며 "2년만 있어서는 치마도 제대로 못 배우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1세대 한복 디자이너 이리자는 우리나라 최초 한복 패션쇼를 여는 등 100차례 넘는 한복 패션쇼를 통해 한복의 아름다움을 국내외에 알렸다. 그는 1970년대부터 색동, 금박, 자수 등 다양한 장식기법을 활용한 한복을 디자인하면서 한복의 패션화를 이끌었다. 프란체스카ㆍ이순자ㆍ이희호ㆍ권양숙 여사 등 역대 대통령 부인의 한복을 디자인한 바 있다.
 

[사진=아침마당]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