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안나푸르나 실종 사고 수색 난항…"강설로 추가 눈사태 우려"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1-19 09:29
사고 3일째 기상악화로 실종자 수색 어려움…외교부, 신속대응팀 추가 파견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19일 오전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 당국은 전날 육상, 항공 수색을 진행했지만, 현재까지 한 명의 실종자도 아직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사고 현장지역에는 눈이 4~5m가량 쌓여 있었다”며 “전날 현지시간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6시 15분)부터 강설로 추가 눈사태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수색에 애로사항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색구조대는 전날부터 철수하지 않고 데우랄리 롯지(선장)에 머물면서 매일 사고 현장을 수색할 예정”이라며 “신속대응팀 2명을 이날 추가로 네팔에 파견했다”고 전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교육부 및 충남교육청, 해당 여행사 및 네팔관계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방침이다.

주네팔대사관은 이날 오전 담당 영사를 200km 거리에 있는 사고 현장인 포카라로 파견해 실종사 수색을 촉구할 계획이다. 담당 영사는 전날 포카라로 떠날 예정이었으나 현지 기상 상황 악화로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면서 출발이 늦어졌다.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수색 작업이 18일(현지시간) 진행됐으나 한 명의 실종자도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한편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 충남교육청 해외 교육봉사단으로 현지를 방문한 교사 9명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에서 기상 악화로 하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들 중 앞서가던 교사 4명이 네팔인 가이드 2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뒤따르던 5명과 트래킹에 나서지 않았던 일행 2명은 헬기를 통해 촘롱 롯지로 현재 이동한 상태다. 이들 7명은 이날 마큐로 다시 이동해 카트만두로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폭설 내린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