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난해 GDP 성장률 6.1%...바오류 턱걸이(상보)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1-17 11:33
12월 투자,생산, 소비 지표 일제히 '호전세'
중국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1%를 기록, 2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래도 중국 경제성장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바오류(保六·6%대 성장률)'는 사수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7일 지난해 4분기 성장률(전년 동기대비)이 6.0%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따로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의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 6.4%에서 2분기 6.2%, 3분기 6.0%로 줄곧 낮아졌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따른 여파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로써 지난해 전체 성장률은 6.1%로 당초 목표치인 6% 초반대 성장률을 지켜냈다. 다만 톈안먼 사태 이듬해로 경제혼란이 극에 달했던 1990년(3.9%) 이후 2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중국의 12월 투자, 생산, 소비 지표도 일제히 호전세를 보였다.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2월 산업생산액은 전년 동기 대비 6.9% 늘었다. 이는 전달 증가율인 6.2%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앞서 시장은 5.9% 증가할 것으로 관측했다.

12월 소매판매액도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하며 시장 예상치에 어느 정도 부합했다. 지난해 1~12월 누적 고정자산투자는 2018년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하며 1~11월 수치(5.2%)를 웃돌았다. 

이날 국가통계국은 웹사이트를 통해 "대내외적인 불확실성 속에서 지난해 중국 경제는 지속적으로 합리적 구간에서 움직이며 전체적으로 '온중구진'(穩中求進·안정 속 발전)의 발전 흐름을 이어갔다"며 "앞으로 안정 속 성장을 총 기조로 공급측 구조개혁 추진, 질과 효율 중심의 정책, 적절한 규모의 총 수요 확대, 경제구조 고도화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웨이보 캡처]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