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블룸' 시간차 출격… 2월엔 4G, 여름엔 5G 출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16 11:57
삼성전자, 다음달 11일 美 '언팩'서 신제품 공개 예정 5G칩 탑재하면서도 슬림 디자인 유지하려 설계 막바지
'블룸'이라는 코드명으로 알려진 삼성전자의 새 폴더블 스마트폰이 다음달 말 국내에 출시된다. 5세대 이동통신(5G)을 지원하는 모델은 오는 7월께 선보일 예정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통해 '갤럭시S20' 시리즈와 블룸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한다.

블룸은 지난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막한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에서 거래선 한정으로 첫선을 보였다. 당시 현장에서는 블룸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됐으나 '갤럭시 Z 플립'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

삼성전자는 언팩 직후 공개된 제품을 국내에 출시하기 위해 현재 이통 3사와 최종 출시 일정을 조율 중이다.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양측은 2월 중 블룸 4G 판매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5G 모델 출시는 당장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올여름 출시를 목표로 잡고 있다.

5G 모델이 늦게 출시되는 것은 고난도의 기술력이 요구되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블룸의 경우 20대 여성을 주요 타깃으로 기획된 제품이다. 콤팩트 파우더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 자체도 여성 고객에게 한층 더 관심을 끌게 한다.

문제는 5G 모델의 경우, 모뎀칩과 안테나까지 탑재하게 되면 4G 모델에 비해 두께가 두꺼워진다는 점이다. 상대적으로 손이 작은 여성들이 한 손에 쥐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는 슬림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5G 모뎀칩과 안테나 등을 내장하기 위한 설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4G 모델을 먼저 선보임으로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4G 플래그십에 대한 수요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삼성전자 외에 폴더블폰 출시를 앞둔 업체는 화웨이와 모토로라 두 곳이다. 화웨이는 다음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통신 전시회 'MWC 2020'을 통해 2세대 폴더블폰 '메이트Xs'를 공개하는 데 이어 3월 중 출시한다. 모토로라는 당초 지난 9일 '레이저'를 출시한다고 밝혔으나 현재는 기약 없이 미뤄진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기술적 우위 또한 자신하고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 기간 중 글로벌 이통업계 경영진과 만나 "중국 업체들이 올해 안에는 자사 제품을 카피하기 힘들 것"이라며 "모토로라 제품의 실물을 봤는데, 1년은 더 우위를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세대 제품이 연초부터 잇따라 출시되면서 폴더블폰 시장도 올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갤럭시 폴드'를 출시해 약 50만대를 출하한 삼성전자는 올해 폴더블폰 목표 판매량을 600만대로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 블룸' 티저 이미지.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