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5년까지 39조원 투자... 영업익 6% 달성한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1-14 11:25
기아자동차가 6년간 29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 영업이익률 6%를 달성하고 전기차 등 미래차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양대 미래 사업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 사장은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통해 혁신 브랜드로 탈바꿈하겠다"며 "변화에 단순히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을 주도해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당장 내년부터 첫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고 2025년에는 전차급에 걸쳐서 전기차 11종을 갖추고,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까지 높인다.

2026년에는 중국 외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50만대를 포함해 친환경차 100만대를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내연기관 사업은 수익성을 개선해서 투자 재원을 확보하고 영업이익률을 지난해 3.4%(3분기까지), 2022년 5%에서 2025년 6%로 올릴 계획이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세계 상위 수준인 10.6%로 높인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중국 제외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비중을 현재 50%에서 2022년 60%로 끌어올린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