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美, 중국 환율조작국 철회' 소식에 환호...S&P500·나스닥 신고가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1-14 06:42
"미국, 환율조작국에서 중국 제외하기로"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서명식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철회할 것이라는 소식이 투심을 부채질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은 신고가를 다시 경신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0.29% 오른 2만8907.05에 장을 닫았다. S&P500지수는 0.7% 오른 3288.13에, 나스닥지수는 1.04% 뛴 9273.93으로 마감해 각각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시장은 환호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곧 환율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제외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양국의 무역갈등이 악화하면서 미국이 지난해 8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한 이후 5개월여 만에 1단계 무역합의 서명에 맞춰 철회되는 것이다.  

미국과 중국은 오는 15일 1단계 합의 서명을 앞두고 있다.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은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을 위해 이날 워싱턴DC로 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중국이 매년 두 차례 이른바 '포괄적 경제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도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미·중 포괄적 경제 대화는 양국의 통상·무역 현안을 논의하는 소통 창구였지만, 무역갈등이 심화하면서 2년 넘게 중단된 상태였다.

크리스찬 프롬허츠 트리베카트레이드그룹 CEO는 CNBC에 "모든 게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면서 "15일이 다가오면서 관련된 좋은 소식이 더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중동 지역 긴장이 잦아들고 있는 점도 투심을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미국이 이란에 무력 대신 경제 제재를 추진하면서 전쟁 우려가 수그러들었다. 

개별 종목 중에는 애플이 2.1% 뛰면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골드만삭스와 시스코 역시 1% 이상 뛰었다. 테슬라는 오펜하이머가 목표주가 612달러까지 큰 폭 올린 데 힘입어 9.7% 폭등, 역대 처음으로 500달러를 넘어섰다.

국제유가는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하면서 위기 완화에 5거래일 연속 내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 대비 배럴당 1.6%(0.96달러) 떨어진 58.08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17%(0.76달러) 내린 64.22달러를 가리켰다. 

금값도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6%(9.50달러) 내린 1550.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범유럽지수인 유로Stoxx50지수는 0.26% 떨어진 3779.68로 거래를 끝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39% 상승한 7,617.60으로 장을 마감했다. 파운드화 하락이 수출 기업들의 주가를 밀어올렸다. 반면 독일 DAX지수는 0.24% 하락한 1만3451.52에, 프랑스 CAC40지수는 0.02% 약보합한 6036.14로 각각 장을 마쳤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