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창, 왜 갑자기 화제?

정세희 기자입력 : 2020-01-13 07:44
아나운서 임택근과 인연
아나운서 임택근이 별세하자 배우 손지창이 화제다.

임택근은 지난 11일 오후 8시께 서울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난 사실이 12일 알려졌다. 고인은 지난해 11월 뇌경색 진단을 받은 뒤 폐렴 등 합병증으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는 아들인 가수 임재범과 유족이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범은 두 번째 부인, 손지창은 세 번째 부인과의 사이에서 얻은 혼외자식이다. 세 사람은 연을 끊고 살다가, 방송을 통해 가족사를 공개한 뒤 교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임재범은 지난 2011년 KBS '승승장구'를 통해 "아버지와 왕래는 하지 않았지만, 이제는 찾아뵐 때가 된 것 같다"며 "육의 피가 무서운 게 손지창을 보고 바로 느낌이 왔다"고 말했다.

이에 손지창도 지난 2012년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를 통해 "주위에서 네 성을 찾으라는 말을 많이 했다. 하지만 난 손씨가 좋다. 나에게 아버지는 이모부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임택근 아나운서는 1951년 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입사해 1세대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1964년 MBC로 이직한 뒤 1969년 아침 프로그램인 ‘임택근 모닝쇼’를 진행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