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현대차, 라스베이거스에서 진짜 날개 달았다!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20-01-08 18:05
7일 (현지시각) 현대차가 개인용 비행체를 세계에 처음으로 선 보였다.

현대의 비행체 ’S-A1’은 폭 15m, 전장 10m로 조종사 포함 총 5명의 탑승이 가능하다.

활주로 없이도 비행이 가능한 전기 추진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했으며 최대 약 100km를 비행할 수 있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에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