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베스트 의정대상] 정운천 "지역장벽 뛰어넘는 국토 균형발전 이뤄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1-08 17:00
아주경제신문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국회시민정치포럼'과 공동으로 '일하는 국회·따뜻한 정치를 위한 21대 총선 전략토론회: 제1회 아주경제 베스트 의정대상'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에게 봉사하는 국회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올해 처음 제정됐다. 수상자는 최고대상 1명과 부문별(경제활력·혁신성장·상생협력·안전사회·균형발전) 대상 7명, 상임위원회(운영위·정보위·예산결산특별위 제외)별 우수의원 28명 등 총 36명이다. 이에 본지는 의정대상을 수상한 의원들과 인터뷰를 통해 '새로운 정치'를 위한 생산적 대안을 모색한다. <편집자 주>

제1회 아주경제 국회 베스트 의정대상 '균형발전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정운천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8일 "21대 국회에서는 지역장벽을 뛰어넘고 국가의 기본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본지 기자를 만나 20대 국회를 되돌아보며 "지역갈등의 해소가 생각만큼 잘 해결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보수정당인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간판을 달고 전북 전주을에서 당선돼 동서화합을 줄곧 주장했다. 특히 정 의원은 영호남의 교차점인 화개장터에서 ‘동서화합의 장’을 개최하는 등 지역갈등의 해결에 꾸준히 노력해왔다.

정 의원은 "20대 국회 당선자인 김부겸·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정운천·이정현 (당시) 새누리당 의원 4명이 지역장벽을 뛰어넘고 입성한 만큼 전국을 순회하면서 과거 지역 장벽을 끊는 노력을 해보자고 의기투합 했었다"라며 "아쉽게도 탄핵정국에 돌입하면서 이 같은 움직임이 둔화되고 각자의 자리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역 장벽해소의 공동연대는 느슨해졌지만 저 자신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노력을 해야 했다"라며 "전북은 과거부터 예산 등 홀대받는 지역이었지만 기울어진 예산편성을 바로세우기에 총력을 다해 균형발전에 기여하려고 힘을 쏟았다"고 말했다.

앞으로 21대 국회에 바라는 추가 질문에는 국가의 기본을 바로 세울 필요가 있다고 정 의원은 강조했다.

정 의원은 "한국은 전쟁 이후 70년만에 원조를 받는 국가에서 원조를 주는 국가가 됐다"라며 "이는 국가를 지탱하는 3대 축인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 한미동맹이 잘 작동한 결과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이 3가지 기본이 많이 무너진 상태다"라며 "21대 국회가 들어선다면 우선 국가의 근본을 바로 세우고 선진국으로 가도록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의원은 20대 국회 전반기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간사,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고, 후반기에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로 여야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다.

농해수위에서 축산법 일부개정법률안,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와 통과에 힘썼고 교육 이슈로 국가적 관심을 불렀던 상산고 존치에 관련해서는 의원 151명의 서명을 받아내며 학교의 명맥을 이어가도록 도왔다.

정운천 의원 약력

△1954년 전북 고창 출생 △남성고등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농업경제학과 졸업 △한국신지식농업인회 회장 △한국 농업CEO연합회 회장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한식재단 이사장 △전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식품공학과 석좌교수 △제20대 국회의원 △바른정당 최고위원 △바른미래당 민생특위12 총괄위원장 △국회 전반기 산자중기위 간사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국회 후반기 농해수위 간사 △국회 예결위원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정운천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