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갈등]이란, 미군 주둔 이라크 기지에 미사일 공격 개시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1-08 09:04
이란이 8일(현지시간) 오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 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했다. 미국과 이란의 정면 충돌 위험이 높아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란 국영 TV는 이날 미사일 공격 사실을 전하면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숨지게 한 미국을 향한 보복 작전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측의 즉각적인 피해나 사상자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공격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백악관 안보팀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은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의 표적 공습으로 이란군 최고 실권자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사망한 뒤 미국에 가혹학 보복을 예고해왔다.

 

[사진=EPA·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